교육박람회
닫기

게시판

보도자료

제목 [아시아경제] 짧고 깊게 직무교육..."4차 산업혁명, 나노디그리로 대비하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12.13

교육부, 신개념 직무교육 '한국형 나노디그리' 내년부터 도입
교육기간 짧고 기업 인증으로 직무능력 확인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1.대기업 하청 운수회사에 근무하는 김재직(45세)씨는 최근 배송대행업체가 많이 생겨나고 불황이 겹치면서 일거리가 줄었다. 회사에서도 인원을 감축하는 분위기였다. 전업 주부인 아내와 1남1녀의 생계를 책임질 생각에 고민하던 차 정부의 온라인 직무능력 학습 프로그램 '한국형 나노디그리(Nano-degree)가칭)'를 알게 됐다. 김 씨는 택한 건 '전자 물류 전문가' 과정이다. 8개 과목을 12개월 간 학습하는 프로그램으로, 정부가 비용을 지원했기 때문에 부담도 덜했다. 매일 2시간 씩 강의를 듣고 과목마다 실행보고서를 제출했다. 1년 뒤 김 씨는 새 전자물류 전문가로 변신, 전자물류 시스템 개발자로 '상향 이직'했다. 제2의 삶을 시작한 김 씨는 지금도 틈틈이 자신의 영역을 넓힐 나노디그리 과정을 찾고 있다.

#2. 다문화결혼이주여성인 흐엥쿠어(가명, 베트남) 씨는 경남의 농촌으로 이주한 지 8년 째다. 남편이 나이가 들면서 점차 일이 줄어드는 데다 새로운 일자리를 구하기도 여의치 않았다. 그러던 중 다문화지원센터의 한국어 선생님으로부터 한국형 나노디그리의 '스마트농부 과정'을 듣고 참여했다.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농업 아이디어를 만드는 과제를 하면서 고향의 열대작물을 한국에서 재배하는 사업을 떠올렸다. 호응은 폭발적이었다.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통해 지방전부에도 전달, 지역 농업의 새 사업 방향으로 채택됐다. 흐엥쿠어 씨는 열대작물 재배방법을 교육시키는 전문가이자 '스마트 농부'로서의 삶을 살고 있다. 

위의 내용은 교육부가 최근 발표한 '한국형 나노디그리(Nano-degree)'를 가상으로 적용한 내용이다. '나노(nano)'는 학습 내용의 세분화 및 단기화를, '디그리(degree)'는 학습 내용에 대한 기업의 인증을 뜻한다. 4차 산업혁명 등 미래를 대비하고자 하는 성인이 언제, 어디서나 필요한 직무능력을 비교적 단기간에 습득하고 인증을 받을 수 있는 제도다. 미국의 원격교육업체 유다시티(Udacity)의 나노디그리 프로그램을 본떠 만들었다. 유다시티는 현재 30여개 기업과 협력해 18개 나노디그리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유다시티와 달리 한국형 나노디그리는 정부가 앞장서 추진한다.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기술 수요 변화를 적응할 수 있도록 성인교육 프로그램을 정부가 마련하겠다는 취지다. 정부가 핵심직무별로 교육 기관(대학ㆍ전문대학ㆍ직업훈련기관 등)을 선정하고 기업의 평가를 통해 직무 능력을 인증 받는 식이다.  
(가칭)한국형 나노디그리 가상현실(VR) 디자이너 과정 운영 예시(제공=교육부)


기존의 국내 성인교육프로그램은 대부분 2∼4년 내외의 장기간(학사ㆍ전문학사)을 요구하거나 단기간일 경우에도 전일제 형식으로 운영돼 직장인들이 이용하기 어려웠다. 기업 입장에서도 기업 요구에 부합하는 교육 제공이 부실하고, 공급되는 프로그램 개발이 아직 미흡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국내의 한 대기업 경력컨설팅센터에 근무하는 김모씨는 "중ㆍ장년을 위한 직업능력개발 및 생애설계, 은퇴준비 등의 요구는 많지만 프로그램이 미흡한 수준"이라고 털어놨다.

교육부는 내년부터 시범사업 운영을 목표로 우선 산업별협의체, 기업 및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상설자문단에서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유망 분야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어 각 분야에서의 대표ㆍ선도 기업을 선정, 업무 협약(MOU)을 체결한다.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 기술 분야와 연료 전지 자동차, 지능형 자동차, 전기자동차 등 운송 분야, 기후 조절, 유전자변형 동식물, 대체 식품, 대체 에너지 등 에너지 환경 분야가 대상이 될 전망이다. 분야가 정해지면 지정 교육기관에서 내년 7월부터 6개월 내외의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이를 이수하고 대표기업의 인증평가를 통과하면 기업 명의의 인증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이 인증서는 관련 분야 취업, 교육훈련, 학점인정 등에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현영섭 경북대 교육학과 교수는 "나노디그리는 한국이 과거 학력, 학위, 학점 중심의 시스템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다"며 "나노디그리가 안착하기 위해서는 교육 내용에서의 변화나 융합성을 강조하는 것을 넘어 교육과정 운영 시스템, 산학 연계 방법, 학습 멘토링 제공, 장학금 제도, 과정 운영 플랫폼 등 다양한 요소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출처 : 아시아경제_뉴스_사회_짧고 깊게 직무교육..."4차 산업혁명, 나노디그리로 대비하라" 2017.12.13 16:48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7121311252793826

이전글 [연합뉴스] 이재정 경기교육감 "고교교육 학생 선택권 강화해야" 2017-12-26
다음글 [매일경제] 청교협, "대학생.은퇴자에 금융교육" 교육 저변확대 방점 2017-12-12